전 세계 태권도인에게 ‘한국 땅 독도’ 함성 울린다
전 세계 태권도인에게 ‘한국 땅 독도’ 함성 울린다
  • 정승초 기자
  • 승인 2018.08.15 09: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북도, 광복 73주년 맞아 독도 현지에서 태권도 퍼포먼스 펼쳐
▲ 경상북도

(문화매일=정승초 기자)광복 73주년을 맞아 독도 영토수호 의지를 다지는 태권도인들의 함성이 전 세계에 울려 퍼진다.

경상북도는 14일부터 양일간 울릉도와 독도 현지에서 태권도 퍼포먼스가 열린다고 밝혔다.

경북도, 울릉군, 국기원이 주최하고 한국마이스진흥재단이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화랑 혼’이 담긴 태권도를 통해 확고한 독도 영토수호 의지를 표명하고, 전 세계 232개국 8천만 태권도인들이 앞장서서 독도가 대한민국 영토임을 천명하기 위해 마련했다.

첫날인 14일 울릉도 도동항에서 열린 전야제에서는 ‘대한민국 영토 우리독도! 국기 태권도로 수호한다’라는 주제로 축하공연, 연날리기, 70명의 태권도 시범단 시연과 격파 시범, 어린이 시범단 태권도 퍼포먼스, 관람객들과 함께하는 플래시몹 등을 선보여 울릉주민과 관광객들로부터 큰 갈채를 받았다.

이어 15일 광복절에는 일본 제국주의 침탈의 첫 희생지가 되었던 독도에서 ‘광복 73주년 경축 태권도 퍼포먼스’가 펼쳐진다.

독도 선착장에서 펼쳐지는 이날 행사에는 국기원시범단과 대구 경북 태권도 시범단, 참관단 등 100여명이 참가한 가운데 공식행사와 더불어 태권도 시범단이 태권도 퍼포먼스를 펼쳐 대한민국 영토 독도 수호의 결연한 의지를 표명한다.

또한, 관광객들과 함께 어우러져 독도깃발과 태극기를 활용한 퍼포먼스, 독도 플래시몹을 펼쳐 우리나라 국기 태권도를 통해 독도가 한국 땅임을 전 세계에 알린다.

원창호 경북도 독도정책과장은 “광복절을 맞아 민족의 상징 독도에서 태권도를 통해 영토수호의지를 천명한 것을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면서 “앞으로 경북도는 우리 국기 태권도를 연마하는 전 세계 8천만 태권도인들과 손을 잡고 ‘한국 땅 독도’알리기에 혼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27 (파모소빌딩) 7층
  • 경기본사 : 경기 광명시 오리로 970 크로앙스(광명동)
  • 대표전화 : 1899-9659
  • 팩스 : 02-2060-4147
  • 회장 : 마홍근
  • 부회장 : 김중호
  • 발행인 : 최수진
  • 사장 : 박류석
  • 편집국장 : 김광언
  • 전국총괄본부장 : 정승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수진
  • 법인명 : (주)문화매일
  • 제호 : 문화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0
  • 등록일 : 2009-06-15
  • 발행일 : 2009-06-15
  • 발행인 : 최수진
  • 편집인 : 김광언
  • 문화매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문화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hmaeil.com, sujin004344@hanmail.net, ekwk44@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