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기총이 짓밟은 여성인권, 여성이 회복한다” IWPG, 전국 도심서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
“한기총이 짓밟은 여성인권, 여성이 회복한다” IWPG, 전국 도심서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
  • 정채두 기자
  • 승인 2018.07.11 13: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제개종‧성폭력 묵인 한기총 규탄 및 해체 촉구 서울 보신각 비롯 전국 주요도시 동시 진행… “세계여성도 릴레이 동참”
사진4.jpg
 (문화매일=정채두 기자) (사)세계여성평화그룹(IWPG) 서울경기서부지부(지부장 이정순)는 10일 오전 10시부터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광장에서 800여명 을 비롯한 전국 주요 도시에서 ‘한기총의 여성인권유린’을 규탄하는 집회를 열고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에 나섰다. 

 

이번 행사는 개종을 강요받다 숨진 故 구지인(여․27세) 씨의 넋을 위로하고자 지난 2월 IWPG가 마련한 분향소를 놓고 한기총(한국기독교총연합회)이 장례법 위반 등의 명목으로 IWPG를 고소 고발한 사실을 규탄하고, 망자의 명예회복을 위해 마련했다.

 

사진1.jpg
 

이날 IWPG 이정순 지부장은 성명을 통해 파렴치한 역사를 숨긴 채 ‘기독교의 정통’이라는 거짓말을 앞세워 국민을 기망하고, 강제개종 옹호, 상습 성폭력으로 여성인권 유린을 일삼는 한기총 목회자들의 반종교, 반사회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한기총 해체 촉구 운동’과 ‘세계 여성인권 회복 캠페인’에 나설 것을 천명한다고 하였다.

사진2.jpg
 

행사를 공동 주관한 세계여성인권위원회(위원장․김유진)는 취지문을 통해 “강제개종 옹호, 상습 성폭력으로 여성인권 유린을 일삼는 한기총 목회자들의 반종교․반사회 행태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IWPG의 ‘한기총 해체 촉구 운동’과 ‘세계여성인권회복 캠페인’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사진3.jpg
 

시민 유혜원(여․45세) 씨는 “목회자의 도덕성은 일반인보다 엄격해야 하고 모범이 되어야 마땅한데 요즘 불거지는 목회자와 성폭력 행태를 보면 정말 실망감이 앞서고 우리 여성들이 앞장서서 풀어가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성명서.jpg
 
취지문.jp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27 (파모소빌딩) 7층
  • 경기본사 : 경기 광명시 오리로 970 크로앙스(광명동)
  • 대표전화 : 1899-9659
  • 팩스 : 02-2060-4147
  • 회장 : 마홍근
  • 부회장 : 김중호
  • 발행인 : 최수진
  • 사장 : 박류석
  • 편집국장 : 김광언
  • 전국총괄본부장 : 정승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수진
  • 법인명 : (주)문화매일
  • 제호 : 문화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0
  • 등록일 : 2009-06-15
  • 발행일 : 2009-06-15
  • 발행인 : 최수진
  • 편집인 : 김광언
  • 문화매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문화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hmaeil.com, sujin004344@hanmail.net, ekwk44@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