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 정상 악수에 文대통령 환한 미소…북미회담 시청
북미 정상 악수에 文대통령 환한 미소…북미회담 시청
  • 박귀성 기자
  • 승인 2018.06.12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文 "오늘은 차담 말고 먼저 들어가 시청하자" 회의 시작 요청에도 제지하며 19분간 지켜봐
origin_북미회담시청하며미소짓는문재인대통령.jpg▲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세종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전에 이낙연 국무총리 및 국무위원들과 함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정상회담 모습을 방송을 통해 지켜보고 있다. 이날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악수를 하는 장면이 나오자 흐뭇한 미소를 지어보여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 페이스북)
 (문화매일=박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세종실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기 전에 이낙연 국무총리 및 국무위원들과 함께 이날 싱가포르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 생중계를 흐뭇하게 바라보며 시선을 모았다.

 

'노 타이' 차임의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9시50분 국무회의가 열리는 세종실에 입장해 먼저 도착해있던 국무위원들과 악수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차담장에 있던 국무위원들에게 "오늘은 차담하지 말고 먼저 들어가서 시청합시다"라고 말했고 이에 국무위원들은 문 대통령과 함께 세종실로 입장했다.

 

문 대통령과 이 총리 등은 오전 9시53분부터 10시12분까지 19분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만나는 모습을 지켜봤다.

 

회의장 벽면에는 대형 스크린에 빔프로젝터로 싱가포르 현지상황을 생중계하는 뉴스가 송출됐다. 회의장 테이블 가운데에는 총 6대의 TV가 설치됐고 문 대통령 자리에는 별도의 모니터도 마련됐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이 등장하는 모습이 보이자 옅은 미소를 보였다.

 

특히 양 정상이 악수를 하는 장면이 나오자 고개를 끄덕이며 환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문 대통령 옆자리에 앉은 이 총리는 양 손을 깍지 끼고 지켜보는 모습을,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은 옅은 미소를 지었다.

 

양 정상이 만나는 역사적인 모습을 지켜보느라 회의장은 시종일관 조용했다. 오전 10시10분, 국무회의를 시작해야 한다는 조한기 의전비서관의 요청에도 문 대통령은 오른손으로 이를 제지하며 조금 더 시청했다.

 

문 대통령은 생중계 시청을 종료한 직후인 10시12분, 국민의례를 시작으로 국무회의를 열었다.

 

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지금 북미정상회담이 시작됐다. 우리 국민들의 관심이 온통 싱가포르에 가 있지 않을까 싶다"며 "저도 어제 잠 못 이루는 밤이었다"고 밝혔다.

 

이어 "우리에게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남북미간의 새로운 시대를 열어주는 성공적인 회담이 되기를 국민들과 함께 간절히 바란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이 총리가 번갈아가며 주재하는 국무회의는 통상 매주 화요일 오전 10시에 열린다. 때마침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 소재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북미정상회담도 한국시간으로 10시(현지시간 9시)에 개최됐다.

 

청와대 의전비서관실은 국무회의와 북미정상회담 시작 시간이 맞물리는 만큼 문 대통령이 북미정상이 만나는 장면을 볼 수 있게 사전 준비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 의전비서관은 '오늘 국무회의 시작 전 북미정상회담 생중계는 누구의 아이디어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누구 아이디어라기 보다는 워낙 중요한 이슈이니 생중계를 보고 싶어하는 분위기가 있었다"면서도 문 대통령의 의중이 반영됐음을 시사했다.

 

문 대통령은 북미정상회담 결과가 발표되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입장문을 낼 예정이다.

 

발표 시간은 유동적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한 기자회견을 갖는 오후 5시 이후 발표될 수도 있고 만약 이전에 결과가 발표된다면 그 직후 입장문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27 (파모소빌딩) 7층
  • 경기본사 : 경기 광명시 오리로 970 크로앙스(광명동)
  • 대표전화 : 1899-9659
  • 팩스 : 02-2060-4147
  • 발행인 : 최수진
  • 편집국장 : 김광언
  • 전국총괄본부장 : 정승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수진
  • 법인명 : (주)문화매일
  • 제호 : 문화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0
  • 등록일 : 2009-06-15
  • 발행일 : 2009-06-15
  • 발행인 : 최수진
  • 편집인 : 김광언
  • 문화매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문화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hmaeil.com, sujin004344@hanmail.net, ekwk44@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