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트럼프 첫 만남 속 '보디랭귀지' 의미는?
김정은-트럼프 첫 만남 속 '보디랭귀지' 의미는?
  • 최봉섭 기자
  • 승인 2018.06.12 15: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기의 악수' 뒤 엎치락뒤치락 주도권 다툼
origin_북미정상화기애애.jpg
 (문화매일=최봉섭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 첫 만남에서 서로 자신이 상황을 주도하고 있다는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

 

싱가포르 소재 '인플루언스 솔루션'의 행동심리학자 케런 량 연구원은 이날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벌어진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세기의 악수' 뒤 약 1분간 모습을 바탕으로 이 같은 분석을 내놨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량 연구원은 "두 정상이 대등한 관계에 있는 사람들처럼 악수했다"며 "트럼프 대통령도 이 같은 사실을 알고 있었고, 따라서 한 단계 더 나아가 자신을 리더로 보이게 하려 했다"고 설명했다.

 

현장을 촬영한 영상을 보면 두 정상의 첫 만남에선 트럼프 대통령이 주로 얘기를 했고, 김 위원장은 이를 주의 깊게 듣는 모습이었다. 또 환담장으로 함께 걸어 들어가는 동안 김 위원장은 트럼프 대통령 쪽으로 3차례 몸을 돌렸다.

 

다만 이 과정에서 김 위원장이 트럼프 대통령의 팔을 툭툭 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는데, "이 또한 (김 위원장) 자신이 분위기를 주도하고 있음을 보여주려 한 것"이란 게 량 연구원의 설명이다.

 

이후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등에 손을 살짝 얹은 채로 회랑을 지나 환담장으로 걸어들어갔다.

 

량 연구원은 환담장에 앉은 두 정상의 얼굴에선 긴장감이 고스란히 드러났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가벼운 미소를 띤 채 손가락을 꼼지락거렸고, 김 위원장은 몸을 살짝 기울인 채 바닥을 쳐다 보고 있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 이번 회담의 주요 의제인 북한 비핵화 문제와 관련해 '김 위원장에게 진정성이 있는지를 알아채는 데 1분도 안 걸린다'는 취지의 말을 했었다.

 

이에 따라 두 정상이 이날 첫 만남에서 서로에 대해 어떤 판단을 내렸을지에 재차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27 (파모소빌딩) 7층 (전화 : 1577-8503)
  • 경기본사 : 경기 광명시 오리로 970 크로앙스(광명동)
  • 대표전화 : 1899-9659
  • 팩스 : 02-2060-4147
  • 회장 : 마홍근
  • 발행인 : 최수진
  • 사장 : 박류석
  • 편집국장 : 김광언
  • 전국총괄본부장 : 정승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수진
  • 법인명 : (주)문화매일
  • 제호 : 문화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0
  • 등록일 : 2009-06-15
  • 발행일 : 2009-06-15
  • 발행인 : 최수진
  • 편집인 : 김광언
  • 문화매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문화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hmaeil.com, sujin004344@hanmail.net, ekwk44@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