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환경마크 침대 153종 발암물질 '라돈' 전수조사
환경부, 환경마크 침대 153종 발암물질 '라돈' 전수조사
  • 김미성 기자
  • 승인 2018.05.11 09: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2의 가습기 사태 막아라' 16개 업체 제품 긴급 조사 환경부, 폐암 유발 방사성 물질 라돈 검사 기준에 추가
라돈.jpg▲ 대진침대가 제품 4개 모델에서 방사성 물질 '라돈'이 다량 검출돼 논란에 휩싸였다.
  

(문화매일=김미성 기자) 대진침대 일부 제품에서 발암물질 '라돈'이 검출돼 소비자 불안이 커지자 환경부가 국내 16개 업체 153개 제품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기로 했다. 침대 환경마크 인증에 '라돈' 기준을 추가하는 제도 개선도 착수했다.

 

환경부는 현재 환경마크 인증을 받은 침대에 대한 라돈 전수조사를 벌이고, 그 결과를 고려해 환경마크 인증 기준에 라돈을 추가하는 고시 개정에 나선다고 10일 밝혔다.

 

현재 문제가 되고 있는 라돈 검출 대진침대는 환경부의 환경마크 인증을 받은 제품은 아니지만, 환경마크 인증 제도 취지를 고려해 후속작업에 돌입한 것이다.

 

환경부는 5월 중 16개 업체를 방문해 153개 침대 매트리스 내 스펀지를 시료로 채취해 방사능시험분석을 진행할 계획이다.

 

환경부는 방사능시험분석을 통해 라돈 검출 여부나 검출량을 확인한 후 전문가 회의를 거쳐 침대 환경마크 인증에 적용할 적정 라돈 기준을 마련한다.

 

침대가 환경부의 환경마크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휘발성유기화학물, 중금속, 유해염료 등 다양한 기준을 충족해야 한다. 하지만 침대 환경마크 인증을 위한 라돈 기준은 전 세계적으로 없는 실정이다.

 

환경부는 전문가 의견을 종합해 기준을 정하고, 6월쯤 라돈을 침대 환경마크 인증 조건으로 추가하기 위한 고시 개정 작업을 벌인다. 현재 석고보드, 바닥재 등 건축자제는 라돈 기준이 설정돼 있다.

 

다만 환경부는 조사 대상 일부 침대에서 라돈이 검출되더라도 환경마크 인증을 취소할 수는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침대 인증 당시 라돈 기준이 없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환경부는 검출량 등을 고려해 업체에 개선을 통보하거나, 산업통상자원부 등 안전 관리 기관과 정보를 공유하는 등의 개선 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침대에서 라돈이 검출될 것이라고 예측하지 못했다"며 "전수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가능한 한 빠르게 침대 환경마크 인증 조건을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라돈은 토양이나 암석에 존재하는 우라늄이 붕괴해 생성되는 자연방사성 물질로 무색·무미·무취의 특성을 지닌다. 세계보건기구(WHO) 국제암연구센터(IARC)는 라돈을 1급 발암물질로 규정했으며 흡연에 이은 2대 폐암발병 원인으로 추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27 (파모소빌딩) 7층
  • 경기본사 : 경기 광명시 오리로 970 크로앙스(광명동)
  • 대표전화 : 1899-9659
  • 팩스 : 02-2060-4147
  • 발행인 : 최수진
  • 편집국장 : 김광언
  • 전국총괄본부장 : 정승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수진
  • 법인명 : (주)문화매일
  • 제호 : 문화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0
  • 등록일 : 2009-06-15
  • 발행일 : 2009-06-15
  • 발행인 : 최수진
  • 편집인 : 김광언
  • 문화매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문화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hmaeil.com, sujin004344@hanmail.net, ekwk44@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