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벽화그리기’ 봄날 꿈을 그리다
‘벽화그리기’ 봄날 꿈을 그리다
  • 정채두 기자
  • 승인 2018.05.02 17:1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천지자원봉사단 서울경기서부지부, 외국인과 함께하는 벽화 그리기, “함께해서 즐거워요”
60.jpg
 △ 외국인 근로자 등 108명 동참

(문화매일=정채두 기자) 신천지 자원봉사단 경기서부지부(지부장 정진영)는 지난 26일부터 4일간 경기도 부천시 대장동에서 수혜계층을 대상으로‘꿈’이라는 주제로 벽화 그리기 봉사를 펼쳤다.

4일간 진행된 이번 행사는 3가구를 선점해 진행됐으며, 신천지 자원봉사자와 외국인 근로자 108명이 참여했다. 봉사자들은 벽화를 그리기 전 갈라진 벽면을 시멘트로 메우고 벽면 밑 지저분한 잡초를 뽑아 꿈을 담은 벽화를 완성했다.

 

‘신천지 벽화 그리기’봉사는 마을가꾸기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소외된 이웃집의 담이나 외진 마을의 빈 공간에 꿈과 희망의 색을 입혀주는 재능기부의 형태로 전국에서 진행되고 있다.

 

△ 꿈을 담아 그린 벽화

노후 된 벽면은 알록달록한 색감으로 대장동의 꿈을 채워나갔다. 그네 타는 소녀, 할아버지 등을 딛고 벽을 타는 소년, 사과나무 밑에서 뛰노는 아이들, 행복한 노부부, 장독대, 꽃밭에서 잠이 든 고양이, 자전거, 아이스크림 냉장고가 그려진 미니 슈퍼, 하트 나무 등으로 벽면을 가득 메웠다.

 

필리핀에서 온 죠나단(29) 씨는“벽화 그리기 행사는 행복하다”라며 “봉사하는 일은 행복한 일이다”라며 “친구들끼리 어떤 색을 바를까 색상 의논도 하니 더욱 돈독해져서 좋았다”라고 말했다.

신천지 자원봉사단 관계자는“벽화를 그리겠다고 섭외를 하던 중 여러 가정에서 요청이 들어왔다”라며“주민들이 신천지 자원봉사자들을 반겨주어서 고맙고, 거리가 너무 환해져서 행복해하는 모습을 보니 기뻤다”라고 말했다.

또한 “동네 아이들이 그림을 그리는 동안 신기해서 같이 그려도 보고, 질문도 많이 했다. 아이들이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니 동심으로 돌아간 기분이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신천지 자원봉사단 서울경기서부 오상기 강서부지부장은 “대장동이 개발이 제한된 지역이라서 많은 사람이 거주하고는 있지 않지만 기회가 된다면 대장동이 벽화마을로 조성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고 싶다”라고 밝혔다.

또 “벽화를 보며 어릴 적 추억을 되새기는 시간이 됐으면 좋겠다. 또한 누군가에게는 꿈을 만들어갈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신천지 자원봉사단은 ▲환경정화 봉사 ▲6.25참전유공자회와 함께하는 정기 봉사 ▲연말연시 불우이웃 돕기(쌀, 김장김치, 연탄 나눔) ▲핑크 보자기(무료 반찬 나눔) ▲백세 만세(건강한 노인문화 만들기) ▲자연아 푸르자(환경정화) 등 꾸준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순애 2018-05-04 01:22:19
벽화 그림 정말 이쁘네염
아름다운 마음들이 모아모아 환경을 이쁘고 아름답게
만들어 주네요
마음이 이쁜 분들입니다

김순애 2018-05-04 01:18:12

  • 서울본사 : 서울특별시 강남구 도산대로 427 (파모소빌딩) 7층 (전화 : 1577-8503)
  • 경기본사 : 경기 광명시 오리로 970 크로앙스(광명동)
  • 대표전화 : 1899-9659
  • 팩스 : 02-2060-4147
  • 회장 : 마홍근
  • 발행인 : 최수진
  • 사장 : 박류석
  • 편집국장 : 김광언
  • 전국총괄본부장 : 정승초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수진
  • 법인명 : (주)문화매일
  • 제호 : 문화매일신문
  • 등록번호 : 경기 아 50710
  • 등록일 : 2009-06-15
  • 발행일 : 2009-06-15
  • 발행인 : 최수진
  • 편집인 : 김광언
  • 문화매일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문화매일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mhmaeil.com, sujin004344@hanmail.net, ekwk44@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