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희망의 불빛으로 물들다

연말연시 대구 도심 내 경관조명 설치로 아름다운 야간경관 연출

박류석 대기자 | 입력 : 2020/12/03 [13:43]

 

대구, 희망의 불빛으로 물들다!


[문화매일=박류석 대기자] 대구시는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을 위로하기 위해 도심 주요 공원인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과 가로변 등에 경관조명을 설치하고 아름다운 빛을 밝혀 새로운 희망을 전한다.

대구 중구 국채보상운동기념공원과 2·28기념중앙공원 가로변에 설치된 하트조명과 하트터널, 수목은하수, 종각네거리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희망문자가 화려한 빛으로 시민들의 눈길을 사로잡고 있다.

설치된 경관조명은 지난 12월 1일 점등을 시작으로 내년 2월 중순까지 연말연시 기간 동안 대구를 아름다운 빛으로 물들여 밝고 생동감 있는 도시 이미지를 연출할 예정이다.

점등 시간은 오후 6시부터 밤 11시까지이며 가족, 연인들의 밤 데이트 장소와 드라이브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성웅경 대구시 녹색환경국장은 “아름답게 빛나는 야간경관 조명이 코로나19로 지친 시민들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되었으면 한다. 힘겨웠던 한해지만 잘 마무리 하시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