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원 문화도시,‘기억의 소리’전시 밑그림 그려

오는 10일 시민전시기획단 기획회의

이남출 | 입력 : 2020/08/06 [11:03]

남원 문화도시,‘기억의 소리’전시 밑그림 그려


[문화매일=이남출] 문화도시 시민추진단이 1960년대 이후 남원의 모습과 최근 6년간의 문화도시 사업이 담긴 아카이브 전시 ‘기억의 소리’를 개최하기 위해 발걸음을 뗀다.

이를 위해 남원시 문화도시사업추진위원회가 오는 10일 제4차 시민전시기획단 기획회의를 연다.

전문가와 시민이 함께 참여해 진행하는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 세 차례 회의 내용을 바탕으로 전시연출 계획을 종합, 결정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특히 이번 회의의 결과를 통해 ‘기억의 소리’ 전시는 본격적인 제작·설치 단계에 돌입할 예정이다.

한편 남원의 과거-현재 문화를 미디어적 연출기법을 통해 색다른 형태로 보여줄 이번 전시는 오는 10월 시범운영을 거쳐 11월 중 남원아트센터 1층 로비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남원문화도시 관계자는 “올해 문화도시 시민추진단 분들의 열정이 대단하다”며 “특히 시민전시기획단이 즐거운 분위기 속에서 적극적으로 활동을 전개하시고 참여하시는 만큼, 내년부터의 활동도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