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전국
호남
‘남원가야유적 문화알기’ 현장 탐방
내가 먼저 알아야... 세계문화유산 등재 기대
기사입력: 2019/10/16 [13:13]   문화매일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이남출 기자
    ‘남원가야유적 문화알기’ 현장 탐방 교육 실시

[문화매일=이남출 기자] 남원시 5·6급 공직자들이 세계가 큰 관심을 갖고 있는 남원가야의 발자취를 더듬는 현장탐방 교육을 통해 우리의 소중한 역사와 문화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

남원시는 16일 세계문화유산 등재를 앞두고 있는 남원가야에 대해 5급 관리자, 6급 중간관리자의 관심과 이해를 돕기 위해 ‘남원가야유적 문화알기’현장 탐방교육을 실시했다.

남원시 5~6급 공직자 40여명이 참여한 이날 교육은 곽장근 교수를 초빙해 1500여 년 전 운봉고원 일대에서 화려한 철기문화를 꽃피웠던 남원가야의 역사적 위상과 역할, 문화유산 등에 대한 특강을 들었다.

또 운봉읍 장교리 말무덤, 유곡리·두락리 고분군, 월산리 고분군, 백두대간 치재 봉수왕국 전북가야비 현장탐방을 통해 남원가야유적과 문화에 대한 이해를 높이는 계기를 마련했다.

대한민국의 티벳 고원으로 불리는 운봉 고원에는 고분군, 제철유적, 산성, 봉수 200개소가 넘는 남원가야의 유적이 산재해 있다. 특히,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은 2018년 호남지방에서 최초로 국가지정문화재 사적 제542호로 지정되고 이어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대상으로 선정됐다.

남원시 관계자는 “화려한 철기문화를 꽃피웠던 남원 운봉가야 고분에 대한 공무원들의 이해를 통해 전북가야가 올곧게 복원되어 남원의 역사가 되살아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